블로그 이미지
모바일, 인터넷, 중국, 창업 이야기, 글로벌 인재 이야기 등을 나눕니다. 중국비즈니스 전문 팟캐스트 <eva와 eliot의 대륙에서 헤딩하기>, 페이스북 eliotshin 상하이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47)
중국 이야기 (72)
중국향 글로벌벤처 창.. (31)
나는 중국에서 자본주.. (24)
중국 MBA (16)
글로벌 인재 (8)
인터넷 지식 정보 (48)
살며 사랑하며 (48)
Total399,497
Today37
Yesterday143

'인터넷 지식 정보'에 해당되는 글 48건

  1. 2017.02.17 AI(인공지능)와 인간의 공존법은

알파고 신드롬


한 주일 내내 세상이 떠들썩했다. 바둑천재, 인공지능 알파고 高先生 때문이다. 빅데이터 기반의 컴퓨터 망을 가지고 인간 최고수를 이겨버리는, 갑자기 새로운 세상이 시작된 듯한 AI(인공지능) 신드롬이 한창이다. 대통령이 나서서 4차 산업혁명을 얘기하고 있고, 세상을 이롭게 하겠다는 구글의 AI 회사는 기업 가치가 폭등을 했다. 컴퓨터 망과 용감한 전투를 벌인 이세돌 9단도 그의 인격과 열정 때문에 박수를 받고 있다. 마치 인류를 대신해 컴퓨터와 싸워 준 전사와 같은 이미지라고 할까?

 

기술 발전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


기술이 발전하고, AI가 인간의 노동을 대체하면 정말 인류가 행복해 질까? 산업혁명 시기에는 기계의 발전이 사람의 일자리를 빼앗아 간다는 우려 때문에, 영국의 북부에서는 직물 기계를 파괴하는 ‘러다이트 운동(Luddite Movement)’이 일어났다. 밤마다 복면을 하고 기계를 파괴하는 이 운동은 지금 생각하면 정말 우스꽝스런 광경이다.


혹시 지금 이 시대에도 동일하게 AI 퇴치운동을 벌인다면 꽤나 많은 호응을 받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부터 100년이 지난 시점에는, 과거의 러다이트 운동과 같이 우스꽝스런 행동으로 치부될 것이다. 세상이 발전하는 것을 손바닥으로 가릴 수는 없기 때문이다.

 

컴퓨터가 더 잘할 수 있는 직업은 선택하지 마라?


그런데, 문제는 AI의 발전 자체가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기술 발전의 신화에 빠져 있다는 사실이다. 컴퓨터를 모르면 이제 컴퓨터에 지배받는 세상이 온다고도 하고, 어린 시기에 조기 코딩교육도 필요하다고 말한다. 문과가 천대를 받고 공대로 공대로 학생들이 몰리고 있다. 한 때 공돌이라 천대를 받던 시대가 불과 20년 전인데, 이제 엔지니어가 아니면 세상에 쓸모가 없는 사람인양 취급하기도 한다.


그런데 더 기가 막히는 것은, 이제 미래 시대에는 ‘컴퓨터가 인간보다 더 잘 할 수 있는 분야의 직업은 아예 선택하지 말라’는 미래학자들의 조언이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내는 형국이랄까? 인간을 위해 만들어진 AI가 인간을 뒤로 밀어내는 이 기묘한 현상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객관적으로 컴퓨터보다 인간이 더 잘 할수 있는 일이 얼마나 될까? 생각하는 철학자, 변칙스런 상황에 계산이 아닌 직감으로 대처해야 하는 서비스업, 논리도 계산도 아닌 믿음의 영역인 종교 지도자 등. 생산적인 일은 다 컴퓨터에게 맡기고, 애모모호한 일만 하고 살라는 거만한 컴퓨터의 이야기를 우리는 순순히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인가?

 

대학내 학문간 언밸런스


지금 대학은 수강신청 전쟁중이다. 인기있는 과목은 1초 안에 차버리기에 학생끼리 인기 과목을 두고 금전거래가 있기도 하다고 한다. 그런데, 인기가 있다는 과목들은 모조리 실용적이고 기술적이고 취업에 도움이 되는 과목들이다. 아무도 철학이나 인문학이나 경제사상사 같은 의미있는 학문을 들으려 하지 않는다. 그래서 이런 과목들은 십여년에 걸쳐 차례로 폐강이 되었다. 인문학 교수들은 찬밥 신세가 되고, 학교에서 빌딩을 보면 단과대 재정 상황을 금방 알 수가 있다. 새 건물은 공대, 의대, 경영대, 전통의 넝쿨 건물들은 인문학 건물들.

 

다시 철학으로


기술 자체는 인류에게 아무런 가치도 전달하지 못한다. 오히려 인간을 위협하는 괴물이 될 수도 있다. 생산성 향상을 위하여, 인건비 절감을 위하여 개발된 수많은 기술들은 자본가의 지갑을 두텁게 하겠지만, 노동자들에게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게 된다.


기술에도 철학이 필요하다. ‘기술 철학’ 과목이 대학에 개설되어야 한다. 우리가 기술을 발전시켜야 하는 이유를, 기술의 가치 지향적인 방향을 공유하는 학문이 절실히 필요하다. 세상이 기술과 기능 위주의 서열로 자리매김되는 끔찍한 미래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우리가 네트웍으로 연결된 지식을 공유하고, 인간보다 더 계산에 빠른 컴퓨터를 적시에 활용할 수 있는 ‘망의 민주주의’도 필요하다. 기술은 ‘인간의, 인간에 의한, 인간을 위한’ 도구로 자리매김되어야지 인간을 지배하고 인간의 행복권을 빼앗는데 악용되어서는 안된다.
AI 기술이 인간이 다룰 수 없었던 불치병을 치유하고, 생명을 다투는 상황에서 고도의 정밀한 수술을 가능하게 하고, 불구자가 삶의 활력소를 얻게되는 도우미 역할을 한다면, 모두가 AI 기술을 환영하고 사랑하게 될 거다.

 

과거 인터넷 시대, 모바일 혁명도 모두가 인간의 삶을 편리하고 풍요롭게 하는데 기여해 왔다. 대신에 전통산업에 묵묵히 종사하던 많은 사람들이 직업을 잃거나 어려움을 겪게 되기도 했다. AI 기술이 발전하면 분명히 인류에게 축복된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지만, 새로운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는 소위 구식 사람들은 두통에 시달릴 수도 있다. 기술은 가치 중립적이다. 기술을 가치있게 만드는 철학은 여전히 인간의 몫이다.

Posted by 상하이신 상하이신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